티스토리 뷰


폴로 브랜드의 창시자인 랄프 로렌은 일반인들이 동경하는 상류사회의 스타일을 보편화한 디자이너다. 그는 단순히 고급 의상을 소개하기보다 상류층의 생활상을 함께 제시해 누구나 자신의 의상을 통해 특권층의 일부가 될 수 있다는 착각을 불러일으켰다. 이 판타지 마케팅은 주류계급을 꿈꾸는 다양한 문화적 배경의 미국인들의 아메리칸 드림을 공략하는 데 성공했다. 가난한 유태인 이민족 출신이기도 한 로렌은 자수성가한 폴로 왕국이 된다는 점에서 아메리칸 드림의 실현 가능성을 상징하는 존재로 자리매김했다.

랄프 로렌은 1939년 뉴욕 브롱스의 유대인 이민자 가정에서 태어났다. 그의 원래 성은 여러 명의 유명한 랍비를 배출한 리프시츠였기 때문에 그의 어머니도 그가 랍비가 되기를 원했다. 그러나 막내인 랠프는 종교가 아닌 경제적 성공에 관심이 있었고, 그와 동생은 조롱하는 성마저 로렌으로 바꾸었다.

학창시절 로렌은 남다른 패션 감각으로 친구들의 주목을 받았다. 로렌은 두 형제처럼 잘생기거나 운동선수도 아니었고, 집에도 만원이 아니었지만, 늘 철이 잘 된 카키색 바지와 셔츠로 프리피룩을 연출했다. 그의 현학적인 브랜드와 외모에 대한 집착은 영국 신사이미지 배우 캐리 그랜트와 탭댄싱 뮤지컬 배우 프레드 아스테어의 영향뿐만 아니라 그가 고등학교 캠프 루즈벨트에서 일하면서 만났던 부유한 유태인 학생들의 옷차림도 무시할 수 없다.

뉴욕대에서 경영학을 전공하고 패션 판매원으로 일했던 로렌은 학교를 중퇴하고 실무적인 일을 통해 경영을 배우기로 했다. 그는 테디 스타일의 옷을 생산하는 브룩스 브라더스에서 근무한 후 남성 넥타이 메이커인 리베르츠 & 컴퍼니에서 세일즈맨으로 일했다. 남성 넥타이를 판매하던 로렌은 당시 유행했던 회색 톤의 넥타이가 아닌 넓고 두꺼운 원단에 화려한 수놓은 넥타이를 디자인했고, 1967년 넥타이 메이커 보 브루멜의 도움으로 폴로라는 이름으로 판매했다. 로렌은 그녀의 스포티하고 우아한 스타일 때문에 그녀의 이름을 폴로라고 지었다. 로렌의 넥타이는 처음에는 폴로 로고 없이 소매점 이름으로 거래되었으나, 디자인의 인기로 곧 트레이드마크인 폴로를 옮길 수 있게 되었다.



넥타이 성공에 자신감을 얻은 로렌은 1968년 제품을 의복으로 확장해 이듬해 남성복 라인을 선보였다. 그는 전통적인 브룩스 브라더스 앤 멜드랑드리의 트레드 스타일과는 차별화된 섹시한 아이비리그 스타일을 발표했다. 폴로 멘스웨어의 인기를 감지한 뉴욕의 블루밍데일 백화점은 랄프 로렌의 첫 부티크를 열었는데, 로렌의 제안으로 폴로의 다양한 제품을 한 곳에서 구입할 수 있게 되었다. 폴로 남성복 라인은 큰 성공을 거두었고, 1970년에 로렌은 그녀의 첫 코티 상을 받았다.

1971년 여성용 테일러 셔츠를 출시하여 여성용 사이즈로 만들어 소매에 수갑을 채워 공을 치려는 폴로 같은 로고를 먼저 수놓기 시작했다. 셔츠의 성공은 폴로의 로고를 사회적 지위의 상징으로 만들었다. 그러나 셔츠의 성공은 1930년대부터 폴로를 생산해 온 브룩스 브라더스와의 법적 마찰을 유발했고 로렌은 폴로 뒤에 자신의 이름을 넣어 재빨리 로고 이름을 폴로 랄프 로렌으로 바꾸었다. 이후 로렌은 브룩스 브라더스로부터 폴로의 상표권을 사들였지만, 오늘날까지 폴로의 여성복 라인은 여전히 랄프 로렌의 이름을 지니고 있다. 셔츠의 성공에 힘입어 1972년 랄프 로렌 여성복 라인을 출시했고, 1976년 두 번째 여성복 코티상을 수상했다. 빠른 스타일 변화에 바탕을 둔 여성복 시장의 성공을 인식한 그는 디자이너가 아닌 재단사의 치욕스러운 꼬리표에 종지부를 찍을 수 있었다.

오늘날 폴로 프레피룩의 핵심 아이템인 폴로 니트 셔츠는 1972년에 처음 소개되었다. 폴로의 니트 셔츠는 기존 셔츠에 바탕을 둔 변형으로 만들어졌다. 1960년대에는 30년대 유명 테니스 챔피언인 르네 라코스테가 입은 피켓 니트 셔츠의 변형이 큰 인기를 끌었다. 그러나 라코스테 셔츠는 소재도 폴리에스테르와 면 혼방 소재로 세 가지 색상으로만 나왔다. 이런 아이디어를 낸 로렌은 자신의 디자인팀과 아이디어를 모아 24가지 색상의 면 폴로 니트 셔츠를 제작했는데, 이 셔츠는 큰 인기를 끌었고 오늘날까지 폴로의 상징적인 품목으로 남아 있었다.

옛 것에서 새로운 스타일을 창조하는 그의 특별한 재능은 1970년대 초 이탈리아 방문 일화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이탈리아를 방문하는 동안 레스토랑의 웨이터에게 자신이 입고 있던 양복을 사서 미국으로 가져오라고 간곡히 부탁해 소장품에 부드러운 숄더 셔츠와 재킷을 포함시키는 계기가 됐다. 소량만 생산해 희소성을 노린 제품으로 실용성과 특이한 스타일로 큰 인기를 끌었다.

로렌은 의류 라인을 통해 상류층의 라이프스타일에 접목된 다양한 테마의 미국 스타일을 소개했다. 그의 디자인 테마는 나바호 인디언이 영감을 받은 산타페 룩부터 아이비 리그 룩, 목가적인 미국 가족룩, 퀼트, 카우보이룩, 식민지 아프리카 스타일, 영국 스타일, 1930년대 여배우들의 매니시 스타일, 빈티지룩, 보헤미안 룩에 이르기까지 다양했다. 이러한 디자인 테마는 그의 아내와 다른 가족 구성원, 지인, 골동품, 영화에 영감을 받아 개발되었다.

이 영화를 좋아했고 영화 속에서 많은 디자인 영감을 받았던 로렌에게 의상을 만들고 제공할 수 있는 기회가 왔다. 1974년 로버트 레드포드가 주연한 영화 위대한 개츠비와 1977년 우디 앨런의 영화 애니 홀에 폴로 의상을 선보였다. 그는 두 영화의 디자인을 마치 자신이 책임자인 것처럼 언론에 발표해 두 영화의 디자이너들과 갈등을 빚었다. 게다가 우디 앨런은 애니 홀의 여주인공 다이앤 키튼이 항상 폴로의 옷을 즐겨 입었고, 영화에서 애니 룩으로 알려진 남자의 큰 셔츠와 바지, 조끼와 넥타이의 레이어드룩이 자신이 직접 연출한 스타일이라고 말한 바 있다. 로렌의 영화 디자인에 상관없이 폴로는 두 영화로부터 엄청난 인기를 얻었다.


로렌은 또한 다양한 종류의 유니폼을 디자인했다. 2005년 US오픈과 2006년 윔블던 테니스대회 유니폼을 디자인했고, 2008년부터 2012년까지 세 차례 미국 올림픽 선수단을 위해 유니폼을 디자인했다.

폴로가 블루밍데일 백화점에서 처음 부티크를 받은 데 이어 1971년 캘리포니아 주 베벌리힐스에 로데오 드라이브로 첫 독립 매장을 열었다. 또한 폴로는 1981년 런던 뉴본드 가에 첫 번째 매장을 연 것을 시작으로 오늘날 모스크바와 터키의 이스탄불에 이르기까지 전 세계에 매장을 두고 있다. 각 점포의 골동품 인테리어는 1980년대부터 본사에서 보급·관리하고 있다.

폴로의 최고 매장 중 하나는 뉴욕 매디슨 가에 있는 라인 랜더 맨션이다. 19세기 후반 이 저택의 건축을 위탁한 아내의 이름을 딴 리넬란더는 1986년 폴로가 이 건물을 임대해 가게를 연 상인들을 모두 풀어준 뒤 2년 넘게 모든 인테리어 작업에 최소 500만 달러를 썼다. 모든 폴로의 제품은 로렌이 바랐던 대로 매장에 보관되어 있었고, 인테리어는 폴로의 라이프스타일을 완벽하게 묘사해 주었다. 미국과 유럽에서 구입한 골동품으로 장식된 가게의 직원들은 주로 상류층 출신이었는데, 이들은 3개월 동안 고객들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교육을 받았다. 리넬랜더 맨쉽은 개장 첫 주에 100만 달러 이상의 매출을 올렸으며, 다른 폴로 매장의 매출 증대에도 일조했다. 리넬랜더 매장 역시 매 시즌 이국적인 고급 분위기로 변신해 고객을 환상의 세계로 초대하고 있다.

로렌은 사업을 확장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광고를 이용했다. 1975년 삭스 피프스 애버뉴의 폴로 광고 1면 광고에 로렌이 두 명의 여성 모델과 함께 처음 등장하면서 그의 얼굴이 대중에게 알려지기 시작했다. 그러다가 1977년 폴로에서 직접 광고 책자를 만들어 고객들에게 배포해 큰 인기를 끌었다. 이 소책자는 처음에 패션이 아닌 스타일이라는 문구와 함께 등장했는데, 이 문구는 후에 폴로의 좌우명이 되었다. 워너/로렌, 워너 브라더스와 공동 설립. 작년에 개봉된 폴로와 로렌, 휴대용 위스키 병과 빅토리아 잉크병 모양의 용기에 들어 있는 남녀 향수, 워너 브라더스가 TV를 방송하고 전국의 장면에서 영감을 얻은 광고를 인쇄하는 것을 도왔다.


폴로의 영화와 같은 이미지 광고는 유명한 사진작가 브루스 웨버와의 만남으로 끝이 난다. 1980년대 중반부터 웨버는 폴로의 생활방식을 홍보하는 페이지 같은 이미지 광고를 여러 편 제작했다. 그는 남성 모델들의 성감을 드러내는 타고난 적성을 지니고 있었는데, 이것이 로렌을 감동시켰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