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패션 역사상 가장 성공적인 파트너십을 보여준 도메니코 돌체와 스테파노 가바나는 1980년대 중반부터 재능과 땀, 마케팅 운을 겸비한 패션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했다. 이들은 세계적으로 유명한 20세기 이탈리아 디자이너들 중 마지막으로 이탈리아 남부에서 열정적이고 대담한 기질을 지닌 관능적이고 화려한 패션세계를 선보이고 있다. 돌체앤가바나는 패션을 따르는 것이 아니라, 패션이 우리를 따르는 패션철학을 바탕으로 기괴하거나 지나치게 아방가르드적인 옷을 거부하는 대신, 현실 여성들을 위한 매혹적이고 성적인 스타일을 창조했다.

도메니코 돌체는 1958년 이탈리아 시칠리아의 팔레르모에서 태어났다. 그의 아버지는 마을의 상류층을 위한 양복을 만든 테일러였고, 어머니는 남성복 가게를 운영했다. 따라서 돌체스는 아주 어릴 때부터 아버지의 스튜디오에서 놀면서 자랐으며, 7살 때 테일러의 재킷의 기초를 배웠다고 알려진 아주 어린 시절부터 옷과 재단에 익숙했다. 스테파노 가바나는 1962년 밀라노에서 돌체보다 네 살 아래 태어났다. 돌체와는 달리 가족 내나 주위에는 패션이 없었고, 아버지는 베니스에서 인쇄공으로 일했다. 잘생긴 외모를 소유한 가바나는 1980년대 초 밀라노로 이주해 그래픽 디자인을 공부한 뒤 졸업 후 그래픽 디자이너로 활동을 시작했다.

두 사람의 창조적인 재능의 첫 만남은 1980년대 초 가바나가 돌체스가 일하는 사무실을 방문했을 때 시작되었다. 돌체스는 디자인을 공부하기 위해 시칠리아에서 밀라노로 이사했고 지역 패션 하우스에서 조수로 일하고 있었다. 한편 가바나는 돌체스가 근무하는 사무실에 지원하였고, 채용된 후에는 돌체사와 함께 프로젝트를 진행하였다. 돌스는 그에게 의상 스케치를 가르쳐 주었고, 가바나가 18개월 동안 군에 입대하기 전의 디자인 과정을 가르쳐 주었다. 키가 작고 시골의 돌체, 키가 크고 섬세하며 엘레가바나는 서로에게 매료되었고, 1982년 말 가바나가 제대한 후 아파트를 얻어 함께 살기 시작했다. 곧이어 두 사람은 돌체앤가바나라는 스튜디오를 열고 자신만의 디자인을 시작했다.


정반대로 보이는 두 사람의 성향도 달랐다. 도메니코 돌체스는 호기심이 많고 항상 새로운 것을 선호했고 스테파노 가바나는 자신이 경험하고 실험한 것을 신뢰하는 스타일이었다. 그때 가바나가 유행하는 문화에 집중되었다면 돌체에게는 장인정신이 있었다. 돌체도 타일러링 기술이 뛰어났고, 가바나는 엘레강스 스타일링 분야에 재능이 있었다. 가바나는 매우 다른 두 가지 관점에서 출발한다. 그가 왼쪽에서 출발하면 나는 오른쪽에서 출발한다. 그래서 중간에서 만난다고 말하며 두 사람의 동반자 관계를 강조했다.

두 사람은 1985년 10월 밀라노 컬렉션에서 신인 디자이너 3인조의 일원으로 첫 공연을 했다. 그들의 복잡하고 섬세한 토대는 당시 패션의 주류였던 파워 드레싱을 배제했음에도 불구하고 호평을 받았다. 이후 1986년 3월 첫 여성복 컬렉션인 리얼우먼을 발매했다. 이후 1987년 밀라노 쇼룸 개관, 1989년 첫 란제리 컬렉션, 도쿄 패션쇼 개최, 1990년 첫 남성복 컬렉션, 1993년 향수 론칭, 1994년 2차 브랜드 D&G 출시 등 이들의 성공적인 행보가 이어진다.

돌체와 가바나의 의상은 섹시하고 관능적인 스타일링으로 잘 알려져 있으며, 이들의 광고 캠페인도 자극적이고 강렬한 이미지를 발산한다. 돌체앤가바나가 이 컬렉션에 데뷔했을 때 밀란은 그 어느 때보다 번성하는 패션 산업을 즐기고 있었다. 그들은 당시의 트렌드 세터였던 아르마니의 에로틱한 디자인을 따르는 대신 정반대의 길을 택했다. 이들은 1986년 3월 첫 여성복 컬렉션 리얼우먼을 발표, 곡선 코르셋 원피스와 잘 깎은 핀 스트라이프 슈트, 레오파드 프린트가 돋보이는 타이트한 실루엣 코트를 선보였는데, 이들의 스타일에서 관능성과 섹스 에세이가 뚜렷이 드러나는 레퍼드 프린트가 바로 이들 듀오의 트레이드 마크가 되었다.

돌체앤가바나의 쇼는 20세기 중반 안나 마나니와 소피아 로렌 같은 여배우들이 외톨이 옷을 입은 요부를 연기했던 이탈리아 영화의 전성기의 추억을 되살렸다. 이들은 코르셋을 컬렉션 테마로 내세워 관능미를 과시했다. 검은 브래지어와 타이트한 새틴 코르셋은 미니스커트를 매치해 새로운 의상이 되었으며, 컬러의 스와로브스키와 라이네스토네는 1990년대 성도착 이미지의 대표 아이템이 되었다.

돌체앤가바나도 애니멀 프린트에 대한 애정이 매우 깊었는데, 이것이 그들의 관능적인 이미지를 더욱 부각시키는 요소가 되었다. 동물인쇄는 치마와 바지부터 드레스와 코트까지 매우 다양한 용도로 사용되었고, 남성의 복장도 그러했다. 애니멀 프린트는 패치워크와 함께 돌체앤가바나의 스타일의 상징적인 요소가 되었다. 돌체 & 가바나의 동물 프린트 룩, 즉 정글 룩은 다른 모든 디자이너들의 동물 프린트 스타일 중에서 가장 성공적이고 강력하게 반응해 왔다. 1997년에 출판된 돌체앤가바나의 책 와일드니스는 애니멀 프린트를 이용한 주요 디자인을 특징으로 한다. 두 디자이너는 또한 애니멀 프린트를 개인적으로 너무 좋아해서 집, 작업실, 매장 인테리어, 가구를 애니멀 프린트로 장식했다.


2인조는 코르셋과 애니멀 프린트에만 머물지 않고 디테일과 스트레치 실크 등 현대 기술을 바탕으로 새로운 소재를 통해 스타일을 다듬어 여성스러운 달콤함을 더하는 진화를 거듭했다. 변화하는 패션 트렌드의 이면에는 그들의 롤 모델인 아제딘 알리아가 있었다. 재단의 천재로 불리는 알리아는 30년 넘게 여성 몸에 맞는 타이트한 스타일을 꾸준히 연출해 온 디자이너다. 이러한 영향 아래 돌체앤가바나의 남성복 컬렉션은 물론 여성복까지 섹시 톤으로 클래식한 요소가 혼재되어 있으며, X실루엣의 남성 재킷은 여성스러운 이미지를 느낄 수 있다.

디자이너 듀오의 창의력은 그들의 모국 이탈리아에 뿌리를 두고 있다. 화려한 색채와 대담하게 남녀의 아름다움을 매치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춘 이러한 패션의 원천은 특히 이탈리아 여성이었다. 무엇보다 이탈리아 남부에 대한 열정을 가진 매력적인 시칠리아 여성을 통해 섹시하지만 본질적인 우아함을 지닌 여성을 패션에 투사했다.


시칠리아는 돌체스가 자란 곳이고 가바나가 휴가를 즐긴 곳이었다. 이탈리아의 이상적 이미지를 바탕으로 돌체앤가바나가 주목한 몇 가지 주제는 1940~50년대 네오콘신 흑백영화의 미녀와 가톨릭 신앙, 마피아의 남성성, 시칠리아 섬의 미망인이었다. 전통적인 시칠리아의 스타일은 검은색이나 검은색에 바탕을 두고 있으며, 검은 레이스, 두꺼운 어두운 스타킹, 십자가와 화환으로 장식된 넓은 치마가 있고, 거기에 마피아의 영향도 있다. 블랙은 시칠리아의 남녀복 기본색이며 시칠리아의 문화와 생활방식을 나타내는 색으로 돌체앤가바나 컬렉션에서 주요 색으로 사용된다.

1988년 발매된 레오파드 컬렉션은 정통 시칠리아의 이미지와 이탈리아의 신현실주의 흑백 영화의 영감을 녹여낸 컬렉션이었다. 루치노 비스콘티 감독의 영화 레오파드가 영감을 받아 작업한 이 컬렉션에서는 영화 속 클라우디아 카르디날레의 코르셋이 현대적인 감성 코르셋 드레스를 입고 재현됐다. 1990년 남성복을 출시할 때도 시칠리아 남성의 타일링을 보여주는 편안한 스타일의 옷으로 호평을 받았다. 1996년 남성복 컬렉션에서 가죽 슬리퍼를 탱크톱과 핀 스트라이프 팬츠에 매치하여 시칠리아에게 완벽한 오마수를 완성시켰다. 1998년 3월, 흑인을 중심으로 한 보다 종교적인 성향의 시칠리아 양식이 사이버 시실리안이라는 제목과 함께 좀 더 낭만적인 형식으로 바뀌는 것처럼 보였다.

핀 스트라이프 정장과 묵직한 모자, 반짝이는 여왕 장식과 목걸이로 쓰이는 묵주, 시칠리아 소녀의 검은 전통 드레스, 페간트 스커트와 프린지 장식을 한 숄, 그리고 검은 미니 원피스를 입고 머리에 스카프를 단 시칠리아 과부의 소박함까지. 여성스럽고 남성적인, 섬세하고 거친, 귀족적이고 프롤레타리아적인 이들의 스타일에는 지중해풍의 매력과 열정이 담겨 있다.

그들은 80년대의 특징을 나타내는 모든 미적 요소를 분류하고, 새로운 방향으로 이동했다. 그들의 탈출은 밀물과의 항해 같았다. 밀라노 일간지 유니타의 지안루카 베트로의 말처럼 돌체앤가바나는 창조적인 일에 전혀 주저함이 없었고, 과거를 샅샅이 뒤지며 풍부한 아이디어를 쏟아냈다. 그들은 정해진 규칙을 따르지 않았고, 현대 패션의 자유로운 정신을 압축한 스타일로 매 시즌마다 깜짝 놀라게 했다.

댓글
댓글쓰기 폼